공개 공지, 공지란 것을 만들어 보자 2019/12/31 16:24 by 채널 2nd™

1. 기본적으로 차단 따위는 없음.

단 하나의 예외는 송두율인가 뭔가 하는 이상한 수학자 코스프레한 사람임.

2. 어이없는 소리를 제외하고는 어떤 소리라도 다 받아 줌

내가, 유쾌/통쾌/상쾌의 삼쾌다~

3. 굳이 공지란 것을 쓸려니 공지할 것이 없...

4. 로그인, 비로그인 '차별'없음.

5. 내가 다른 글에 단 글은 예정에 없이 삭제될 수 있음.

특정한 조건이 하나 있는데 ... 그 조건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음. <-- 인육 수색대 출신이라면 ㅋㅋㅋ 금방 찾을 수 있을 거임둥~

6. [[가뭄에 콩 날 정도겠지만]] 링크는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

해도 알려줄 의무는 없고 안해도 알려줄 의무는 없음.



다른 공지거리가 생기면 더 추가될 수 있음.

위의 공지는 2015 년 08 월 22 일 기준임... 총 6 항목.


===

2015 년 08 월 23 일 한 줄 더 추가

>> 저 자신을 보완하려고 다른 사람의 말 상대를 하는거지 남의 말에 예 그렇군요 하려고 이 블로그를 만든건 아닙니다. 그건 블로그를 하는 모든 사람의 공통점입니다.

참 좋은 말인 것 같아서 '무단으로' 훔쳐 왔다.

((인육 수색대 등판해라~ 어디서 훔쳐 왔는지 찾아봐라~~))

아, 나도, 남이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과 관련해서 몹씨 기분 나쁜 적이 있었다.

6.25 사변이라고 할 것인가, ((국제적인 공인 명칭으로)) 한국 전쟁이라고 할 것인가 ㅋㅋㅋㅋㅋㅋㅋ <-- 어떤 놈이 사건 이름에 날짜를 집어 넣는게 어디 있냐고 그랬던 것으로 기억한다.





공개 어떤 새낀지 말 맹그느라고 참 고생이 많다, 2018/11/12 02:53 by 채널 2nd™

靑, 北에 제주산 귤 200t 보내…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낮아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1/2018111100520.html


경고!

해당 기사에는 ㅋㅋㅋㅋㅋㅋㅋㅋ 낯짝을 보기에도 개끔찍한 놈의 면상이 박혀 있응께로 조심들 하셔~







왜 보내 드리시는 김에 한 2000 톤 정도는 보내 드리지라.>??

우덜 공화국에서는 이 귤 받으시면 ㅋㅋㅋ


탈북자들을 선정해서 멕이시겠구만.


우덜 남조선은 송이 버섯을 이 톤이나 받으사

줄 놈이 없어서

탈북자들에게 뿌려 줬다나 -- 사실은 누구에게 뿌려 줬는지 알 지 못하니까 내 맘대로 써 본다, 아니야~~~



우덜 공화국도 참말로 고심이 많겠구만.





덧.

>> 귤은 10 ㎏ 상자 2 만개에 담아 이날과 12 일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모두 네 차례로 나눠 운반된다

?

이걸 뭘로 실어 나르는가?


>> 우리 군 수송기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함께 탑승해 평양으로 가

일단 두 놈은 적폐로 확정~


"군" 수송기를 쓴단다.

"우리 군"이라고 쓰고는 적폐라고 읽어 버리면 된다 이거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트럭으로 안 보내고,,,

군 수송기를 쓰는 이유는 뭘까?


평양 공항을 잘 익히기 위해서일까

우덜 남조선의 남는 잉여 군 수송기에 대해서 '소개'해 줄려고 하는걸까


이도 저도 아니면 군 수송기는 멍텅구리라서


대체 왜 ...........


아, 그러고 보니,

요즘 군바리들도 ㅋㅋㅋㅋ

공무원이었제.

공무원 따위가 뭔 대가리 굴릴 일이 있을까.

걍 시키면 시키는 대로 짜지는 것이 공무원이제.

(내가 몰랐네..ㅠㅠ)




덧.

>> 가장 최근에 채택된 대북제재 결의안 2397호에는 북한 식료품 및 농산품의 공급 등을 금지하는 조항이 포함되어 있으나 북한으로 유입되는 식품에 대한 별도 규정은 없다

이 새끼들

너무 똑똑해서

더 이상 할 말이 없네~



대단하다.

이런 지극 정성으로 공부를 하셨으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들 청와대에 입성(?)해서 떵떵거리면서 잘만 살고 있는거 아닌가


아, 내가, 배가, 많이, 아푸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